소셜 남양i

  • facebook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rss

[겨울옷 눈속임 세탁법]
imagebase_net_20151123_120229
두꺼운 겨울옷은 빨아 말리기도 힘들거니와
자주 세탁하면 옷 태가 변하고 후줄근해지기 마련인데요,
이런 고민을 말끔히 해결해 줄 세탁 없이
깨끗함을 오래 유지시키는 평소 관리법을 알려드릴게요!

▣ 가죽 옷
가죽은 물에 닿는 것만으로도 탈색이 되거나
광택이 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세탁을 하지 않고 오래 입는 것이 멋스럽습니다.
드라이클리닝을 한다 해도
처음처럼 깨끗해진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평소에 잘 관리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 클렌징 크림으로 더러움 닦아내기
더러워진 부분은 각각 그 가죽에 맞는 전용 클리너를 사용하고,
표면에 광택이 있는 가죽은 클렌징 크림으로 닦아냅니다.
단, 스웨이드나 무스탕류는 얼룩이 생길 수 있으므로 부드러운 솔로 더러움을 털어냅니다.
금방 생긴 얼룩은 물기를 꼭 짠 수건이나 스펀지로 가볍게 닦아내고,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후 자연 건조 시킵니다.

– 비 맞은 가죽 옷 관리
가죽 옷은 비나 눈을 맞은 채로 그냥 두면 탈색이 되기 때문에
반드시 마른 수건으로 깨끗이 닦아준 다음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걸어 말려야 합니다.
건조 시 직사광선이나 헤어드라이어 등의 뜨거운 바람을 쐬면 딱딱해지므로
물기를 말린 후 딱딱해진 느낌이 드는 부분은
서로 가볍게 문질러주면 다시 부드러워집니다.

▣ 모직 코트
모는 단백질 섬유로 자주 빨수록 옷의 수명이 줄어들어
사실 세탁을 안 하면 안 할수록 좋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리 관리만 제대로 하면
겨우내 세탁을 한 번도 안 하고도 입을 수 있습니다.

– 정전기 방지 스프레이를 뿌린다
모직 의류를 더럽게 만드는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정전기.
모직 코트는 수백만 개의 짧은 털들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마찰에 매우 약합니다.
1주일에 한두 번은 정전기 방지 스프레이를 뿌리거나
섬유 유연제를 물에 희석해 스프레이로 뿌려줍니다.
외출했다 돌아온 후에는
반드시 마른 수건으로 먼지를 한 번 털어내고 걸어서 보관합니다.

– 눌린 자국은 스팀다리미로
가방을 메거나 오래 앉아 있어 털이 눌린 자리는
스팀다리미로 증기를 쏘인 후 부드러운 솔을 사용해 한 방향으로 정리해 주면
막 세탁하고 난 것 같은 부드러운 촉감과 광택을 살릴 수 있습니다.

▣ 니트&캐시미어
니트와 캐시미어 역시 세탁을 안 할수록 좋은 소재.
빨고 나면 옷이 수축되거나 옷감의 광택이 줄어들기 때문에
최대한 깨끗하게 입고, 안 빠는 게 좋습니다.

– 착용 후엔 바람에 말리기
착용 후에는 바로 옷걸이나 의자 등받이에 걸어 체온과 습기를 발산시키고,
먼지를 떨어낸 다음 헐렁하게 개어 보관합니다.
옷걸이에 계속 걸어두면 늘어져 모양이 변하므로 주의합니다.

– 냄새가 날 때는 스팀다리미로
냄새가 심할 때는 스팀다리미로 증기를 쏘이거나
섬유 탈취제를 뿌린 다음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말립니다.
급할 때는 헤어드라이어를 니트 안에 넣고 5분 정도 찬바람을 쏘여줍니다.

▣ 퍼&모피
특히 모피는 더러워지면 원상회복이 안 되는 소재.
쉽게 더러워지지 않지만, 일단 더러워지면 세탁이 어렵습니다.
드라이클리닝을 할 경우, 입으면서 햇볕에 탄 부분과 주름진 부분이 더욱 두드러져
오히려 상태가 악화돼 보일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드라이 클리닝을 합니다.

– 더러워지지 않게 평소에 관리
외출에서 돌아오면 가볍게 두드리거나 솔로 살살 빗어 먼지를 털어낸다.
털이 눌렸을 때는 옷걸이에 걸어 분무기로 물을 살짝 뿌리거나,
뜨거운 김이 가득한 욕실에 30분 정도 걸었다가 물방울을 턴 다음 그늘에서 말립니다.

– 더러워진 모피는 베이비 파우더로
베이비 파우더를 모피의 더러워진 부분에 골고루 뿌리면
모피 사이에 든 이물질과 오염물을 세탁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털이 한결 부드러워집니다.

  • facebook
  • Twitter
  • Me2day
  • Yozm
  • My People

댓글 입력


Facebook - namyangtown
Facebook - frenchcafe
Twitter
Youtube
Family Banner
  • 남양아이
  • 남양아이몰
  • 프렌치카페몰
  • 남양N포인트몰